|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최근게시물 |
[웹하드] 엔지니어링 웹하드 이엔지하드 / [이벤트] 웹하드10G 기본제공 도메인+호스팅 무료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경주로..나주로..전력그룹 新이산가족시대
글쓴이 : 나경주 날 짜 : 10-08-10 17:06 조회 : 54509 추천 : 0

경주로..나주로..전력그룹 新이산가족시대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부가 이해당사자들의 거센 반발에서 한발 물러나 전력산업구조개편 논의를 사실상 접으면서 한시름을 놨던 한국전력과 발전·비발전 자회사들이 새로운 시름에 빠졌다. 서울 삼성동과 수도권 일대에 모여있던 각사의 본사들이 공공기관이전 방침에 따라 이르면 오는 2012년부터 수도권, 강원을 제외하고 전국으로 뿔뿔히 흩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지방으로 이동하는 인력규모는 8000여명에 육박하는 데다 이전비용만 1조8000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사업이다. 수도권 145개 공공기관의 용지매입과 건축비용 등 청사신축비(13조원 추정)의 9분의 1에 해당되는 규모다. 특히 한전은 본사와 비발전사가 전남 나주로 이전하는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과 발전사가 충남 태안, 보령, 부산, 진주, 김천 등 전국으로 찢어지는 만큼 사실상 이산가족의 시대를 맞게 돼 직원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한전 등 11개 전력그룹 8000여명, 이전비용만 1조8000억원= 10일 지식경제부와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과의 통합문제와 경주방폐장건립 지연으로 답보상태였던 한국수력원자력의 경주 본사이전이 최종 확정됐다. 한수원(사장 김종신)은 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이사장 민계홍)과 함께 지난 5일 경주시에서 오는 2014년까지 본사를 경주로 이전키로 확정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수원은 지난달 19일 본사 주소시를 경주시로 이전하면서 본사 인력 100명을 경주시로 배치했고 사옥건설이 완료되는 오는 2014년에 총 1000여명이 넘는 전 직원들이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로 본사로 옮긴다. 이로써 한전을 비롯한 전력그룹은 한수원(2014년)을 제외하고 오는 2012년까지 지방으로 이전한다.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사장 김쌍수)은 전남 나주 혁신신도시 내에 신사옥을 짓기로 하고 오는 12월에 공사를 발주, 내년 착공해 2012년에 완공할 계획이다. 삼성동 본사 인력 1400여명이 근무하는 신사옥은 부지 14만9372㎡에 높이 220m, 지상 41층, 연면적 11만8655㎡ 규모이며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최고 높이다. 총 사업비규모는 2997억원에 이른다. 나주혁신도시에는 비발전사인 한전KPS(482명, 1164억원), 한전KDN(828명, 1358억원)과 전력계통운영기관인 전력거래소(320명, 1800억원)도 함께 이전하고 사옥도 신축한다. 나주에만 전력관련 3000여명이 이동하고 총 투자비는 7000억원이 넘는다.

한전 계열사로 원자력발전소, 화력발전소 설계, 시공, 감리 등을 담당하는 한국전력기술(사장 안승규)은 경북 김천으로 간다. 경북 김천시 남면과 농소면 일원에 조성되는 김천혁신도시 내 12만1934㎥ 의 대지면적에 신사옥을 짓는다. 내려가는 인원은 2000여명이 넘고 총 이전비용은 3314억원에 육박한다. 서울 삼성동 한전 본사에 모여있던 발전 5개사는 지역별로 뿔뿔이 흩어진다. 서부발전(태안)과 중부발전(보령)은 충남에 둥지를 틀고 남동발전은 경남 진주혁신도시, 동서(주가,차트)발전은 울산혁신도시, 남부발전은 부산혁신도시로 이전한다. 발전사 1개사가 평균 300여명을 잡으면 1500여명의 인력이 서울에서 충청, 영남으로 거처를 옮겨야 한다.

◆매입비용 조달, 이사, 업무도 고민= 한전 등 전력그룹 임직원들은 지방이전에 대해서는 "정부방침이라면 불기피하다"면서도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우선 부지매입과 사옥건설비용 등 막대한 이전비용 문제가 걸림돌. 정부가 이달부터 전기요금을 3.5%가량 인상해주었지만 한전은 2·4분기에도 1조2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다. 전기요금이 여전히 원가 이하의 판매구조여서 원료비(원유, 유연탄)가 올라도 이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전ㆍ한수원 등이 부지매입과 설계에 들어갔지만 발전사들이 이전작업을 본격화하지 못하는 이유도 자금조달 문제 때문이다.

발전사의 한 관계자는 "세종시 수정안 부결로 지자체들이 공공기관, 기업들의 유치에 나서고 있으나 여전히 땅값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사옥건설비용은 물론, 직원들을 위한 사택건립과 이사비용 등 직간접비용이 부담이 너무 크다"고 하소연했다. 때문에 일부 발전사들은 부지매입과 설계공모, 착공 등을 감안하면 2014년에 가서야 이전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른 고민도 있다. 지방 이전에 따른 직원들의 동요와 인력충원부문이다. 한전의 한 40대 중반 직원은 "나주로 간다면 아이들 교육이 문제가 될 것"이라면서 "때문에 대부분 주중에 근무하고 주말이나 한달에 한 두 차례 서울의 집으로 가는 기러기아빠나 엄마가 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비발전사의 한 인사담당자는 "최근 신입과 경력사원 채용과정에서 지방으로 내려가냐는 문의가 많았다"면서 "지방으로 갈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대답을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전대상 지역이 부산 등을 제외하고는 낙후된 지역이 많아 직원들 가운데서도 수도권으로 전보를 요구하거나 이직 등을 고려하는 직원들도 있다"고 전했다.

한전의 한 관계자는 "한전이 사업규모나 직원수, 자회사수에서 국내 최대 규모이기 때문에 지방이전에 따른 고민도 그만큼 많을 수밖에 없다"면서 "정부 방침에 따라 이전작업을 완료하고 이전 이후에 부작용이 없도록 사전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린트(코멘트를 포함한 내용만 프린트합니다)

   
   모기로봇
   세계에서 가장큰 토목장비 (파워쇼벨)
   부침개 뒤집는 로봇
   클램프
   버터플라이밸브
   기술개발만이 살 길…직접 현장 돌며 아이디어 찾죠
   경주로..나주로..전력그룹 新이산가족시대
   고양이를 찾아내
   웰빙 김장 김치 절임물 소금농도 10%가 딱 좋아요
   위성이 찍은 은하수
   공공하수도시설 유지관리 실무지침서(2005년 자료)
   정보 공유합니다
   교대 뒷채움을 골재로 하는이유는?
   알루미늄을 소재로 하는 PRESS 금형 사용시 PIT...
   전자,전기 관련 질문~~

ENG소개 | 게시판관리수칙 | 이메일주소수집거부 | 제휴&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이트맵